도고온천 들녘 - 2

도고온천에 가면 예전에 장항선 선장역이었던, 길옆에 바로 있던 간이 정거장이 있었습니다.그 길옆에 마을로 가는 길입니다.튤립나무를 심었더군요, 아주 오래된 길인데 늘 시원한 나무그늘이 사계절 내내 운치를 더합니다.


요새 한창 논에 비료주느라 바쁜시기입니다.멀리 도고산이 보입니다.




선장과 우강을 잇는 선우대교입니다.이 길이 없을땐 저리 멀리 신례원으로 돌거나, 삽교천으로 돌아서 당진지나 가야 합덕으로 갔습니다.더 옛날엔 배를 띄워서 배타고 넘어갔던 곳이랍니다. 나룻터도 지금은 흔적만 있습니다.이젠 이길로 곧장 가면, 합덕, 면천, 운산등등 쉽게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삽교천 삽교족에서 오는 물줄기와 아산쪽에서 오는 물줄기가 마주하는 곳 주변입니다.







댓글